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무런 계획없이 무작정 상해로 가서, 소주를 가기로 결정하고 기차를 타러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과 밤의 상해역의 모습.


기차표가 있어야만 역 내부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많은 공공장소의 입구에는 X-ray 검사기가 있어서, 가방을 무조건 넣어서 통과를 시켜야 합니다.

상해역 대합실에서 한 컷

대도시의 기차역 답게 들어가면 사람들로 꽉 차 있습니다.

기차표

이것이 중국의 기차표 입니다. 우측 하단에 QR 코드도 있습니다.

상해 소주 구간 열차의 내부

상해 소주 구간 열차의 내부 모습니다.
기차 내부는 각각 3명 2명씩 한 줄에 총 5명씩 안도록 되어 있습니다.


목적지인 소주에 도착하니 청소하시는 아주머니가 빠른 손놀림으로 정리를 시작합니다.

눈이 많이 온다고 해서, 소주에서 항주로 갈 때도 기차를 이용했는데, 3시간 30분 걸렸습니다.

대륙에서는 짧은(?) 거리지만, 서울 부산 KTX보다 긴 시간...심심한 시간이었습니다.


 

'Travel > 2009 Chin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해 Maglev  (0) 2009.12.31
항주 대한 민국 임시 정부  (0) 2009.12.30
중국에서 구매한 기념품  (0) 2009.12.29
중국 기차 여행  (0) 2009.12.29
Posted by chobocho